사이트 검색 입력
케이티와 수련 연못에 가다 글 : 제임스 메이휴 그림 : 제임스 메이휴 번역 : 콩세알 출판사 : 스푼북 / 34쪽 발행일 : 2012-07-15

미술관에서 그리기 대회가 열렸어요. 케이티도 참가하기로 했답니다. 클로드 모네처럼 그리기만 하면 되니 식은 죽 먹기라고 생각했지요. 하지만 모네처럼 그리는 것은 생각만큼 쉽지 않았어요. 과연 케이티는 그림을 완성할 수 있을까요? 액자 너머 상상 속에서 최고의 명작을 만나는 케이티의 그림 여행. 케이티와 함께 클로드 모네의 작품을 만나 보세요!

출판사 리뷰

모네의 작품 속으로 떠나는 마법 여행 할머니와 함께 미술관에 온 케이티는 ‘모네처럼 그리기 대회’에 참여합니다. 케이티는 그림에서 들려오는 목소리에 이끌려 〈지베르니의 숲에서〉란 그림 속으로 들어가지요. 케이티는 숲에서 만난 오슈데 자매에게 물감 섞는 법, 붓 쓰는 법 등을 신이 나서 배웁니다. 그림에서 나온 케이티는 본격적으로 그림을 그리려고 모네의 그림 여기저기를 기웃대고 다닙니다. 배 위에서 그림을 그리고 싶은 마음에 들어간 〈라 그르누예르의 수영객들〉이란 그림에선 그림을 그리다가 배가 꼬르륵 가라앉아 물에 퐁당 빠질 뻔도 합니다. 〈파리의 몽토르게이 거리〉 그림에선 군악대 사이를 걷다가 멋지게 그려 놓은 그림이 튜바 속으로 쏙 들어가 버리기도 하지요. 이렇게 케이티는 멋진 모네의 그림 속에 흠뻑 빠져 모네의 그림 속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갑니다. 케이티는 그리기 대회에 제때에 작품을 제출하고 우승할 수 있을까요? 신 나는 케이티의 그림 여행에 여러분도 함께해 보세요!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모네의 그림 클로드 오스카 모네(1840~1926)는 프랑스 파리에서 그림을 공부했어요. 사람들은 모네와 그의 화가 친구들을 ‘인상파 화가’라고 불렀어요. 처음에 사람들은 모네의 그림이 너무 정신없고 그리다 만 것 같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인기가 없었지요. 하지만 모네의 아름답고 독특한 그림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더 많은 사랑을 받게 되었고, 지금은 엄청나게 비싼 값에 사고팔린답니다.

글작가
제임스 메이휴
그림작가
제임스 메이휴
옮긴이
콩세알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