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울긋불긋 가을 밥상을 차려요 글 : 김영혜 그림 : 김영혜 출판사 : 시공주니어 / 40쪽 발행일 : 2014-11-25

《살랑살랑 봄바람이 인사해요》, 《촉촉한 여름 숲길을 걸어요》에 이어 이번에 《울긋불긋 가을 밥상을 차려요》, 《겨울 숲 친구들을 만나요》가 나옴으로써 네버랜드 숲 유치원 그림책 시리즈가 완간되었습니다. 네버랜드 숲 유치원은 단순히 사계절의 숲을 보여 주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숲에서 뛰어놀고 즐기는 가운데 숲과 하나가 되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울긋불긋 가을 숲에서 이루어지는 아이들의 즐거운 상상 놀이 초록의 기운이 가득했던 숲이 가을이 되면 노랗고 붉게 물든다. 가을 단풍은 어느 화가도 감히 흉내 낼 수 없을 정도로 조화롭고 아름다워, 보는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아이들도 바스락바스락 낙엽 밟는 소리에 즐거워하고, 작고 동그란 도토리를 발견하며 신기해한다. 가을에 씨익씨익 쓰으르 우는 늦털매미, 폴짝폴짝 뛰는 메뚜기, 도토리를 모으는 다람쥐, 한들한들 춤추듯 날아다니는 고추잠자리, 풀잎 위에 붙어 있는 무당벌레를 만나면 더 즐겁고 신이 난다. 숲 속 친구들에게 밥상을 차려 주겠다며 고사리 손으로 낙엽과 열매와 꽃을 모으는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이 책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가을 숲에서 차린 낙엽 밥, 솔방울 밥, 도토리 밥, 코스모스 꽃 밥, 덜꿩나무 열매 밥은 독창적이고 상상력 넘친다. 어디서든 구할 수 있는 자연물로 멋진 예술작품이 탄생되었다. 섬세한 숲의 묘사와 운율감이 느껴지는 글이 어우러진 가을 숲 이야기 붉고 노랗게 물든 가을 숲의 모습을 아기자기하고 섬세하게 표현했다. 가는 붓 라인으로 숲의 정경을 묘사했는데, 마치 동판화 같은 느낌이 든다. 라인의 정교함을 살리기 위해 색색깔로 물든 가을 숲의 모습은 수채화로 가볍게 채색하여 표현했다. 특히 나무의 형태와 껍질의 모양을 정성을 다해 묘사함으로써 구석구석 들여다보는 재미를 선사한다. 작은 풀꽃, 마른 낙엽, 껍질에 싸인 도토리 들도 놓치지 않고 그림 속에 담았다. 실제 가을 숲처럼 볼거리가 풍성한 가을 숲 그림책이다. 글은 간결하고 박자감과 반복의 묘미를 살려서 노랫말처럼 읽힌다. 아이들이 재미난 상상을 하며 가을 숲을 뛰놀고 밥상 차리기 놀이를 하는 즐거움이 글 속에도 투영되어 있다. 글을 읽을 때마다 가을 숲 놀이의 즐거움이 느껴질 것이다. 가을 숲에서 만나는 동식물과 자연 놀이를 다채롭게 소개 아이들은 숲에서 자연 놀이를 하면서 다양한 동식물을 만난다. 충분히 만족스럽게 놀다 보면 점차 작은 들꽃과 곤충을 들여다보게 되고, 그것의 이름과 모양새를 익히게 된다. 이 책에서는 밥상 차리기의 재료로 쓰인 나뭇잎, 열매, 꽃 등을 다양하게 보여 주고 있다. 단풍잎·떡갈잎·개암나무 잎·생강나무 잎 등으로 이루어진 낙엽 밥, 오리나무 열매·솔방울·가문비나무 열매 등으로 이루어진 솔방울 밥, 상수리·졸참나무 도토리 등으로 만들어진 도토리 밥, 코스모스·개망초·고들빼기 등으로 만들어진 꽃 밥, 덜꿩나무 열매·두릅나무 열매·은행 등으로 이루어진 열매 밥 등 작고 아기자기한 자연물들이 펼쳐진다. 부록에서는 본문에 등장하는 동물, 곤충, 식물들을 소개한다. 가을에 맺히는 각종 열매들, 가을에 피는 예쁜 들꽃들로 가득하여 아이들의 궁금증이 절로 해소된다. 나뭇잎과 열매로 즐기는 자연 놀이는 간단하지만 성취감 높은 놀이로 흥미를 자아낸다. 숲 교육 전문가가 자신 있게 추천하는 자연 친화 교육 그림책 〈네버랜드 숲 유치원 그림책〉은 자연탐구, 신체운동과 건강, 사회관계, 예술경험, 의사소통 등 유치원 누리과정과 연계하여 전인적이고 자연 친화적인 교육으로 이끈다. 이 책 말미에 있는 임재택 한국숲유치원협회장의 숲 생태 이야기 코너는 숲과 아이들의 관계, 가을에 체험하는 숲의 모습과 그 속에서 얻을 수 있는 숲 교육의 가치에 대해 이야기한다. “숲을 찾는 근원적인 이유는 아이들에게 자유와 해방감을 갖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아이들은 하늘을 지붕 삼고, 땅을 바닥 삼고, 숲을 교재 삼아 놀면서 대자연을 경험합니다.” “바스락거리는 낙엽들로 수북한 가을 숲은 아이들이 상상 놀이를 즐기기에 참 좋은 공간입니다. 아이들은 푹신한 낙엽 위에서 마음껏 뒹굴며 가을 냄새를 맡습니다. 울긋불긋 단풍이 든 나무, 토도독 떨어지는 작은 열매들, 열매를 모으는 다람쥐와 청설모 등을 만난 아이들은 감각과 감성의 문을 활짝 열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받아들입니다.” “아이들은 하늘을 지붕 삼고, 땅을 바닥 삼고, 숲을 교재 삼아 놀면서 대자연을 경험합니다. 숲에서는 놀잇감의 제한이 없습니다. 주변을 살피면 무엇이든 놀이 도구가 됩니다. 아이들은 숲에서 자유롭게 놀면서 숲을 듣고, 만지고, 맛보며 감각을 키웁니다.” -임재택|부산대 명예교수·(사)한국숲유치원협회 회장

글작가
그림작가
김영혜
옮긴이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